양천가방협동조합

양천가방협동조합은 최고의 가방을 생산하는 장인들이 모였습니다.

SEARCH 검색

History


60-70년대 :  '신월동 가방생산단지'의 태동

산업화의 기지 구로공단(1964년~1974년 구로수출산업공단 구축)과의 인접한 옛 강서구 신월동 지역 내에 가방제조 분야의 임가공업체, 수공업자들의 생산 및 주거 밀집 진역이 조성되기 시작함. 

  - 강서구 신월동 일대의 가방특화 생산 구역 조성

  - 가방 봉제 분야 임가공업체, 협력, 유관업체 증가


80년대 : '패션가방 생산의 중심'으로 우뚝서다

대중음악의 성장, 교복 자율화에 이은 하이틴 문화의 확장 등으로  다양한 디자인과 용도의 가방들이 기 생산되기 시작함. 


  - 글로벌 브랜드, 국내 대형 브랜드의 스포츠백

  - 국내외의 패션 브랜드의 가방 OEM 물량 급증


90년대 : 중국, 해외생산라인과의 치열한 경쟁

80년대 패션 가방의 활황에 이어 고품질의 경쟁력을 갖추면서 큰 호황을 누렸으나 IMF 외환위기, 중국 동남아 등지의 해외 생산라인과의 원가 경쟁으로 90년대 후반부터 양천 가방단지의 성장세가 둔화됨. 


 - 2015년 현재, 90년대 사업장 수의 20% 만 유지

 - 339개의 가방업체, 총 종사자수 3천여명 활동

 - 가방소공인의 기술자 경력은 평균 40년 가량임. 


2000년대  : 가방 생산성 향상, 활성화 방안 강구

가방 소공인 제조업의 대다수는 유명 브랜드의 OEM(임가공 주문생산)을 주로 생산방식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보다 안정적인 공급체계 구축 등의 생산력의 혁신을 통한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을 진행해옴. 



2010년대 : '양천 가방'으로 부흥과 도약 기대 

- 신월동 지역의 가방단지의 재활성화 및 MADE IN KOREA 가방 브랜드의 부흥을 목적으로 양천가방협동조합 창립총회 (2016년 7월 현재 170여 조합원) 



2016년 6월 

- 양천가방조합 독자브랜드 "란트" 출시 

  ☞ "LANTT" 스포츠 패션백 출시 / 유통개시  

구로공단조성 - 봉제산업 및 가방제조업의 태동

1980년대 - 교복자율화, 문화와 패션의 자유화 바람 

90년대 해외 2대 가방 브랜드의 격돌

신세대, X세대를 지나 다양화된 가방 트렌드

70년대 양장과 잡화류, 가방 품목의 세분화

신세대 문화 부흥과 Made In Korea 가방 브랜드 업

2000년대, 국내외의 중저가형 고기능 스타일 백의 유행

2016년, 양천가방협동조합 독자브랜드  'LANTT' 런칭

Vision 


 "가방 소공인ㆍ제조업자들의 협업과 소비자의 자존감을 존중하는 가방생산으로 한국 패션산업 부흥에 기여"

Mission 


1. 협업화를 통한 소공인 제조업 생산체계 혁신 - 소공인 제조 匠人간의 협업 기반 가방생산시스템의 혁신을 통해 가방제품의 품질과 가격 경쟁력 증진

2. 독자브랜드 개발 -고객의 니즈와 자존감을 존중하고 匠人의 기술력으로 보증하는 독자브랜드를 붐업과 지속적인 신제품 라인업 확장 

3. 지역랜드마크화 - 양천 신월동 지역에 [가방/지갑/핸드백 테마거리]로 조성하고 공동작업장/디자인창작실/시민공방/교육장 등 테마공간 운영으로 지역사회 기여 

4. 세대 통한 기술 보존과 발전 - 匠人의 품격높은 기술과 청년의 트렌디한 감각이 공존하는 '세대융합의 작업 공동체' 분위기 조성 

5. 사회와 함께하는 LANTT - 가방 판매금의 일부를 지역사회 패션제품 지원기금으로 조성하여 저소득 취약계층 대상의 패션물품 및 가방으로 기부 지원

양천가방협동조합은 아래 6가지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소비자의 입장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가치있는 제품을 생산 합니다.